“‘황보미 소송’ 보도되자 남편 찾아와 폭행”…논란 점입가경

위자료 청구 소송을 당한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배우 황보미 사건이 소송을 제기한 여성을 둘러싼 폭행 시비까지 더해지며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황보미를 상대로 위자료 청구 소송을 제기한 여성 A씨는 19일 SBS 연예뉴스 취재진과의 전화통화에서 “언론 보도가 나온 당일인 지난 18일 오후 1시께 남편이 내가 일하는 사무실로 찾아와서 황보미에 대한 옹호하는 발언을 해 다툼이 벌어졌고, 그 과정에서 남편이 손목을 잡고 끌어서 발을 접질렀고, 완력을 이용해 차키를 빼앗으려고 해서 팔꿈치 안쪽을 다쳐 112신고센터를 통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