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또 한 명의 동생 지키지 못했다”…故 김인혁 애도

방송인 홍석천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프로배구 선수 김인혁을 애도했다. 홍석천은 5일 자신의 SNS에 영화 '그린북'의 한 장면을 올리며 “한 흑인 아티스트가 차별에 맞서 싸우는 험난한 과정이 감동을 주는 영화”라고 운을 뗐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