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 ‘버블’ 중단 선언…”과몰입해 일상 불가한 사람 있어”

최근 스토커를 고소한 그룹 에이핑크 멤버 정은지가 팬 유료 소통 서비스 '버블'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자신이 생각한 건강한 의도와는 달리 악용하는 일부 팬들이 있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