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측, 갑질 논란 사과 “깊이 반성 중…하의 탈의 논란은 오해”

배우 이지훈과 그의 지인이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스태프에게 폭언하고 마찰을 빚었다는 구설에 휘말렸다. 최근 iHQ 새 드라마 ‘스폰서’의 스태프 단체 채팅방에는 이지훈과 동행한 지인으로부터 욕설을 들었다는 한 스태프의 주장이 나왔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