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체이탈자’ 박지환 “노숙자 역할 위해 서울역서 이틀간 생활”

배우 박지환이 노숙자 캐릭터 소화하기 위해 서울역에서 생활한 적 있다고 밝혔다. 4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유체이탈자’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박지환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스토리를 따라가기 힘들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