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인 걸 몰랐다” vs “뻔한 변명”…황보미 소송 논란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배우 황보미가 자신이 위자료 청구 소송을 당한 사람이 맞다고 인정했다. 앞서 SBS 연예뉴스팀은 단독으로 기사를 냈고 황보미가 해당 기사에 대해 인정한 것으로, 다만 황보미 측은 “상대 남성이 유부남인 걸 몰랐다.”고 해명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