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트니 스피어스, 13년 만에 자유 찾았다…부친 후견인 자격 박탈

미국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13년 만에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 자유를 찾았다. 미국 CNN에 따르면 29일카운티 고등법원의 브렌다 페니 판사는 “현재 상황은 유해한 환경을 반영하며, 옹호될 수 없다”며 부친의 후견인 자격을 정지시킨다고 결정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