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요 없었다”…양현석, 공익신고자 보복협박 혐의 부인

연예인 지망생에게 소속 가수였던 비아이 마약 사건과 관련해 진술을 번복하라고 강요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기사 더보기